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 불출석 관련 1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 나오고 있다. 2018.01.10. 사진=뉴시스

2016년 12월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을 요구받고도 정당한 이유 없이 불출석해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윤전추(39) 전 청와대 행정관이 항소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윤 전 행정관은 16일 변호인을 통해 1심 재판부에 항소장을 냈다. 지난 10일 1심이 선고된 윤 전 행정관 등의 항소 기한은 이날까지다.

1심 재판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보좌해 국정농단 사건의 진상을 자세히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데도, 별다른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않았다"며 윤 전 행정관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TV조선에 따르면 당시 윤 전 행정관은 재판부 선고에 눈물을 참기 위해 입술을 꽉 깨물었지만 끝내 눈물을 흘리며 법정을 빠져나갔다.

함께 기소돼 각각 벌금 1000만원과 500만원을 선고받은 우병우(51)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장모 김장자(78) 삼남개발 회장과 한일(48) 전 서울경찰청 경위도 항소 의사를 밝혔다.

재판부는 이성한(46)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박재홍(53) 전 마사회 승마팀 감독에게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박상진(65) 전 삼성전자 사장과 추명호(55) 전 국가정보원 국장, 김경숙(63) 전 이화여대 신산업융합대학장, 박근혜(66) 전 대통령 분장사 정매주(52)씨에겐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도 양형 부당과 무죄 선고에 불복해 피고인 전원에 대해 항소했다. 검찰은 지난해 결심공판에서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원하는 국민들에게 좌절감을 줬다"며 피고인 9명 모두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