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 구속된 17일 서울 삼성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박용석 이명박 대통령 기념재단 사무국장이 취재진에 "이 전 대통령은 오늘 사무실로 나올 계획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