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베라인 타임스

시신의 발끝에는 고드름이 달려 있었다. 머리에는 눈이 쌓였다. 매서운 추위 속에서 그가 왜 3층 건물 지붕에 매달려 있었는지는 알 길이 없었다.

러시아 시베리안 타임스는 16일(현지시간) 산업 전문 등반가 예브게니 티호노프(26)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보도했다.

티호노프의 시신은 케메로보주(州) 안제로수젠스크의 한 기숙사 건물 지붕에서 발견됐다. 지붕 끝에 매달린 그는 지상 12m 높이에 떠 있었다. 마치 거대한 고드름을 연상케했다.

예브게니 티호노프 소셜미디어

시신이 발견되기 전날 밤 이 지역의 기온은 영하 27도까지 내려갔다. 티호노프는 발끝에 기다란 고드름이 달릴 정도로 오랫동안 건물에 매달려있었다. 하지만 실제 사망 추정 시각은 시신이 발견되기 2시간 전으로 알려졌다.

예브게니 티호노프 소셜미디어

티호노프는 수많은 고층 빌딩을 수리했던 산업 전문 등반가였다. 그의 소셜미디어에는 시신이 발견된 곳보다 훨씬 더 높은 건물 위에서 여유롭게 웃고 있는 사진이 가득하다. 티호노프의 여자친구에 따르면 그는 자신의 직업을 사랑하는 젊은이였다.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며”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