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 야산에서 매장된 채 발견된 고준희(5)양은 ‘외부 충격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17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이 준희양 시신을 부검한 결과 몸통 뒤쪽 갈비뼈 3곳이 생전 여러 차례의 외부 충격으로 부러졌다는 소견을 내놨다.

준희양 무릎 출혈 사실과 항히스타민제 등 약물성분도 새롭게 확인했지만 사망과 직접적 관련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준희양 갈비뼈가 사망 전날인 지난해 4월25일 부러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부검결과를 토대로 구속된 준희양 아버지 고모(37)씨와 고씨의 내연녀 이모(36)씨의 폭행으로 준희양이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들의 폭행이 갈비뼈 골절로 이어졌고 쇠약해진 준희양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에 따라 고씨 등에게 적용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입증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고씨는 “때린 적은 있지만 죽이지는 않았다”며 폭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학대치사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해 정확한 사인은 나오지 않았지만 외부 충격에 의해 갈비뼈가 부러졌다는 소견이 나온 만큼 혐의입증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씨는 지난해 4월 초 갑상선 기능장애를 앓는 준희양 발목을 수차례 밟고 거동과 호흡이 불편한 준희양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고씨는 준희양 시신을 내연녀 모친인 김모(62‧구속)씨와 지난해 4월 선산이 있는 군산 내초동 야산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