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모델링과 인테리어 작업 중이던 건물 천장이 무너져 근로자 1명이 숨졌다.

17일 오전 10시 38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앙동 4층짜리 건물 개보수 공사 도중 1층 천장이 무너져 근로자 A(47)씨가 숨졌다.

길을 지나던 시민은 “와르르 하는 큰 소리가 나더니 건물 지붕이 무너졌다. 사람이 깔린 것 같다”며 119에 신고했다.

갑자기 무너진 천장에 깔린 A씨는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 당시 1층에는 근로자 6명이 있었고, 5명은 면적 60㎡ 천정이 무너질 조짐을 보이자 신속하게 인근 지게차 주변으로 피해 인명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A씨는 건물 바깥으로 나가는 과정에서 천장 잔해에 맞아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리모델링 공사 중 천장이 내려앉을 기미가 보이자 근로자들이 피했는 데 A씨만 화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