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경찰이 마스크를 쓴 채 근무를 서고 있다.

안태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