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 대통령, MB의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 거론에 분노”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재 성명’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거론한 데 대해 분노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이 전 대통령이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