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 보라매병원 간호사, 환자에게 손가락 물려 ‘절단’ 사고

보라매병원 전경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간호사가 환자에게 손가락을 물려 손가락 마디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의료 전문 매체 청년의사에 따르면 20일 오전 7시 20분 서울시 보라매병원에서 간호사 A씨가 환자에게 물려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입원한 환자에게 L-튜브를 삽입하려 했고 환자가 이를 거부하면서 간호사의 중지를 물어 손가락이 잘렸다.

L-튜브는 음식물을 삼키지 못하는 환자에게 약물이나 음식물을 투여하기 위해 코에 삽입하는 튜브로 흔히 콧줄이라고 불린다.

서울 보라매병원 관계자는 “병원 간호사가 환자에게 물려 손가락 일부 마디가 떨어져 나갔고, 오전 중에 수술을 마무리했다”며 “사고 발생경위 등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