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 국민 3명, 말레이시아서 사흘째 구금 중… 워너원 팬 목격담

사진 =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뉴시스

우리 국민이 말레이시아에 사흘째 구금중인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3명 안팎의 우리 국민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저녁부터 말레이시아 이민국 당국에 구금된 상태라고 21일 밝혔다.

외교부는 사건 발생 확인 직후 영사 면담 등을 위해 말레이시아 당국과 접촉했으나 주말이어서 절차를 밟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여, 최대한 신속히 접촉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구금된 국민의 가족 등이 외교부 영사콜센터로 신고해 관련 사항을 파악했다”며 “현재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금된 우리 국민의 정확한 규모나 신분, 사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여러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구금된 우리 국민이 인기가수 ‘워너원’의 팬이라는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워너원의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했다가 이런 일을 당했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워너원’은 19일 현지 쿠알라룸푸르에서 성황리에 팬미팅을 끝마친 바 있다.

송태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