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인 노바크 조코비치가 정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승리를 축하했다.

조코비치는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메이저대회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전에서 정현에 0-3으로 패한 직후 인스타그램에 정현의 계정을 태그하고 축하 메시지를 올렸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정현의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축하한다. 그는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고 극찬하며 “이번 경기에서 뛸 수 있어 행운이었다. 내년에 멜버른에서 다시 보자”고 적었다.

조코비치는 또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남자 프로테니스(ATP) 투어 공식 인스타그램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정현은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조코비치는 내 어릴 적 우상이었고 나는 그저 그를 따라한 것일 뿐”이라며 말했다. 조코비치는 이를 캡처한 이미지를 올리며 “행운을 빈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