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케티이미지 코리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합니다.

숨진 임신부가 사망한 지 열흘 만에 아기를 출산했다는 보도가 나와 전 세계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영국 매체 유니래드는 지난 19일 임신 9개월째에 사망한 남아프리카의 33세 여성 놈벨리소 므도이가 관 속에서 사산아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므도이는 지난 7일 호흡 곤란 증상을 호소하다 갑자기 사망했으며 유가족은 시신을 장례식장으로 옮겼다. 그 후 열흘이 지났고 장례를 준비하던 직원이 므도이 시신을 확인하다 관 속에서 갓 태어난 아기를 발견했다.

장례식 관계자는 남아프리카 매체 디스패치 라이브에 “시신을 관으로 옮기다 다리 사이에 새로 태어난 아기가 있는 것을 봤다”며 “20년 넘게 장례식장을 운영했지만 너무 충격을 받고 놀랐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사망 후 복부에 가스가 차면서 그 압력으로 아기가 밀려 나왔을 가능성과 사망 시 근육이 수축하고 이완하면서 아기가 밖으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지만 마을 주민들은 마녀의 소행이라며 여성의 시신과 아이의 시신을 불태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아이와 엄마는 관 속에 함께 누워 땅에 묻힌 것으로 전해졌다. 므도이의 엄마는 “딸의 죽음으로 슬픔에 빠졌다가 딸이 죽어 있는 동안 아기를 낳았다는 사실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매체에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