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주사’로 최소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벨기에의 한 성직자가 기소됐다. 그는 자신의 어머니를 포함해 친인척 다수도 같은 방법으로 살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톨릭 ‘부제’(사제 바로 아래 성직자)인 이보 포페(61)가 ‘공기 주사’로 최소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영국 B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기주사란 주사기로 혈관에 공기를 넣어 혈관 흐름을 막는 것으로 심근경색이나 뇌경색 등을 일으키는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생명에 치명적이다.

전직 간호사였던 포페는 성직자의 길로 들어서기 전, 자신이 일했던 벨기에 메넨의 한 의료시설에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희생자들은 모두 고령의 환자들이었고, 포페의 어머니와 증조부, 장인 등 친인척들도 포페의 범행에 목숨을 잃었다. 그는 2014년 정신과 의사에게 “수십명을 안락사시켰다”고 털어놓은 뒤 체포됐다.

포페가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벨기에 역사상 최악의 연쇄살인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라고 BBC는 전했다. 포페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을 일부 시인했지만 현재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병원 사망자 명단과 포페의 일기 등을 분석한 검찰은 최소 50명의 사망이 의심스럽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