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뉴시스

박신혜와 현빈의 멜로를 안방극장에서 볼 수 있을까

배우 현빈과 박신혜가 SBS 새 월화 드라마 ‘여우 각시별’의 남녀 주인공 역할을 제안받았다. ‘여우 각시별’은 ‘낭만닥터 김사부’ ‘가족끼리 왜 이래’ 등을 집필한 강은경 작가의 새 작품으로 ‘파리의 연인’, ‘시크릿가든’, ‘신사의 품격’ 등을 연출한 신우철 PD가 연출을 맡았다.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여우 각시별’에 출연을 제안받은 것은 맞지만 제안받은 여러 작품 중 하나일 뿐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배우 박신혜가 먼저 출연 제의를 받았고 ‘여우 각시별’은 두 ‘결핍’ 남녀가 서울에서 만나 음악과 음식이라는 공감대를 통해 사람과 사연을 겪으며 서로의 마음속 상처를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멜로드라마다. 박신혜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난 17일 “‘여우 각시별’ 출연을 제안받았지만 확정은 아니다. 대본을 일단 기다리는 중이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후속으로 2월부터 SBS에서 방영하는 ‘기름진 멜로’ 이후 하반기 편성을 논의 중이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