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20대 절반 이상은 ‘통일’ 필요성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었다. 최근 2030세대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부정적 입장을 보인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심지어 남북 교류·지원은 60대와 입장이 비슷했다.

통일평화연구원은 지난해 6~7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1:1 면접조사를 실시했다. “남북이 ‘한민족’이라고 해서 반드시 하나의 국가를 이룰 필요는 없다”는 항목에 “동의한다”고 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 41.1%였고, 반대는 23.6%에 그쳤다.

이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한, 즉 한민족이기 때문에 통일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를 세대별로 분류해보면 20대 49.7%, 30대 43.8%, 40대 43.8%, 50대 37.2%, 60대 이상 34%로 젊을수록 ‘민족주의에 입각한 통일담론’에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남북이 반드시 통일되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진정한 소망이다”라는 항목에는 “동의한다”고 답한 20대 비율이 13.7%에 그쳤다. 다른 세대와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남북한이 전쟁 없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통일은 필요 없다”는 항목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에 가까운 47.8%가 동의했다. 통일보다 평화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셈이다. 여기서도 20대는 62.3%가 동의하면서 다른 세대에 비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게티이미지뱅크

이상신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그동안 왜 통일이 필요한지 제대로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었다”면서 “한민족이니까 통일해야 한다는 감성적 민족주의 정서에 대한 호소가 전부였는데 2030세대는 이 개념 자체를 ‘늙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런 상황에서 남북 단일팀이 평화와 통일을 위해 필요하니 개인의 희생을 감내해야 한다는 식의 논리는 젊은 세대에게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2030은 대북 지원에도 중년 세대에 비해 부정적이었다. 지난해 8월 한국갤럽 조사에서 20대 62%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인도적 지원은 유지돼야 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4%에 그쳤다. 60대에서는 약 70%가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 전문가는 “북한 핵실험, 연평해전을 겪고 안보 교육을 받다 보니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고, 또 다른 이는 “정치·경제적으로 남북이 하나가 되는 과거 통일 개념을 거부하는 것”이라며 “2030세대는 공존하며 서서히 통합하는 게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의 한 사립대 총학생회는 3월 학생회칙을 개정해 학생회 활동 목표에 들어가 있는 ‘평화통일’ 등의 문구를 삭제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별로 관심이 없고 구시대적이라는 지적 때문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