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 성향 커뮤니티로 알려진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의 한 이용자가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광고를 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욕일베’란 닉네임을 사용하는 해당 커뮤니티 이용자는 25일 ‘뉴욕 타임스퀘어다’라는 글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성 사진 등이 나오는 광고판을 게시했다며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광고 속 이미지에 나오는 사진과 문구는 일베 등 극우 사이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거나 조롱할 목적으로 주로 사용한다.


글쓴이가 올린 광고 게재 관련 서류에는 이 광고가 25일 오전 12시 5분부터 5분가량 게시된 것으로 돼 있다. 이후 광고를 실제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졌다.

이 게시글은 순식간에 여러 커뮤니티로 퍼졌다.네티즌들은 "타임스퀘어에 돈을 써가며 굳이 망신을 사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돌아가신 전 대통령을 너무하지 않냐"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자들 역시 현재 노무현 재단에 명예훼손으로 해당 이용자를 고소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송태화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