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왼쪽)이 25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빙상장 앞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에 합류한 북한 대표팀 선수들에게 꽃다발을 건네주고 있다. 이날 오전 차량으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방남한 북한 선수들은 합동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다진 뒤 2월 4일 스웨덴과의 평가전을 통해 첫 실전 경기에 나선다. 진천=윤성호 기자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이 25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의 출발을 알렸다. 출발은 구호였다.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하나다!” 남북 선수들은 낮에 함께 점심 식사를 했으며 저녁에는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북한 여자 선수단 15명은 이날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남했다.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인력 2명으로 구성된 북한 선수단은 버스를 이용해 우리 대표팀이 훈련하고 있는 진천선수촌으로 향했다.

이재근 선수촌장과 이호식 부촌장, 정몽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 새러 머리 남북 단일팀 총감독 등은 영하 16도의 강추위에도 빙상장 출입문 앞에서 조촐한 환영식을 마련했다. 박철호 북한 선수단 감독은 “북과 남이 유일팀으로 참가하는 것에 대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짧은 기간에 서로 힘과 마음을 합쳐 승부를 잘한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기념촬영을 하기 전 박 감독은 머리 총감독에게 자신이 받았던 꽃다발을 건넸다. 박 감독의 돌발 행동에 조금 놀란 머리 총감독은 곧바로 “감사합니다”라고 한국말과 함께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북한 선수들은 진천선수촌 게스트하우스에서 생활한다. 선수들은 2인1실짜리 방을 사용하며 박 감독과 지원 2명은 독실을 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 선수단은 한국 선수단과 점심을 같이 했는데 대체로 맛있어했다는 후문이다. 추위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북측 관계자는 “북한은 더 춥다. 그렇게 추운 날씨는 아닌 것 같다”고 한마디 했다. 이날 하루 휴식을 취한 단일팀은 오후 8시 선수촌 내 챔피언하우스 대강당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가졌고 26일부터 본격적인 합동훈련에 들어간다.

진천선수촌 정문 앞에는 북한 선수단을 환영하는 10여개의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현수막에는 평창올림픽 수호랑, 반다비 캐릭터가 한반도기를 든 모습이나 ‘북측선수단을 환영합니다. 평창을 평화올림픽으로!’ ‘우리는 하나! 우리 민족끼리 평화통일로!’라는 등의 글귀가 쓰여 있었다.

하지만 선수촌 내와 달리 진천 지역의 분위기는 다소 싸늘했다. 택시운전사 조모(62)씨는 “지역민들은 북한 선수 방문에 별 반응이 없고 호의적이지도 않다”며 “정부가 스포츠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 같다는 의견이 많고 단일팀 구성에 대해서도 비판적”이라고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은 “1년 전부터 미리 준비해 단일팀을 진행했으면 취지도 좋고 보기도 좋았겠지만 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무리하게 추진하다보니 거부감이 많다”고 언급했다. 남북 단일팀은 다음 달 4일 인천 선학링크에서 스웨덴과의 평가전을 통해 첫선을 보인다.

이런 가운데 윤용복 북한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측 선발대는 이날 강원도 인제스피디움과 강릉선수촌 등을 점검했다. 북측 응원단과 선수단이 올림픽 기간 지내게 될 곳이다.

이날 오전 도라산 남측 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 버스를 타고 강원도로 이동한 선발대는 오후 1시10분쯤 인제스피디움에 도착했다. 8명의 북측 선발대는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곧장 호텔로 발걸음을 옮겼다. 우리 측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응원단이 사용하게 될 객실 내부와 화장실, 식당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이 강릉을 찾은 지난 21일 시민 수백명이 몰렸던 것과 달리 이날 인제스피디움에는 시민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취재진만 50여명이 몰렸다.

인제스피디움은 응원단 등이 묵을 숙소로 거론된 곳이다. 호텔과 콘도 2개동으로 250실을 갖추고 있는 인제스피디움은 경기장이 있는 평창과 강릉까지는 1시간30분가량 소요되는 등 다소 거리가 멀지만 신변 보호가 용이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들은 이후 강릉으로 이동해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관계자의 안내를 받으며 피겨 선수들이 출전할 강릉아이스아레나의 경기장 시설과 라커룸, 음향시설 등을 점검했다. 이어 선발대는 당초 일정에 없던 강릉하키센터도 찾았다. 아이스아레나에서 300m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한 이 경기장은 올림픽 기간 남자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린다.

선발대는 또 선수단이 묵을 강릉선수촌을 찾아 객실과 편의시설 등을 살펴본 뒤 관동하키센터로 이동했다. 관동하키센터는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선수들이 뛰게 될 경기장이다. 점검단은 아이스하키장의 빙질을 살펴보고 동선을 확인하는 등 관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선발대는 26일에는 평창IBC(국제방송센터)와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 용평 알파인 경기장 등을 둘러보고 서울로 이동한다. 서울에선 태권도시범단이 묵을 숙소 등을 점검한 뒤 경의선 육로를 통해 귀환한다.

진천=박구인 기자, 인제·강릉=서승진 기자, 공동취재단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