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ast2west news

“야하게 옷을 입고 다니니깐 몹쓸 짓을 당하지” “왜 반항하지 않았어” “네가 옷으로 먼저 남성을 흥분시킨거야

최근 러시아에 살던 19세 소녀 타티아나 스트라호바(Tatiana)가 성관계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전 남자친구 이스카코브(Iskhakov)에게 살해당했다. 이스카코브는 죽어가는 타티아나를 성폭행했고, 타티아나는 잔인한 폭력 앞에 저항조차 하지 못했다.

하지만 비난의 화살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를 향했다. 타티아나를 추모하는 글에 그를 비난하는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네티즌들은 타티아나가 SNS에 올린 사진을 언급하며 “네가 야한 옷을 입고 다녀서 성폭행을 당한거야”라고 성범죄의 책임을 그에게 물었다.

최근 러시아에 살던 19세 소녀 타티아나 스트라호바가 성관계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전 남자친구 이스카코브에게 살해당했다. 사진=east2west news

이에 러시아 여성들이 ‘노출이 심한 옷이 성범죄의 원인’이라는 잘못된 편견을 깨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죽을 이유가 아니다(it's not a reason to kill)’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알몸이나 속옷을 입고 있는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수백명의 여성들이 남성들의 잔인하고 삐뚤어진 편견을 알리기 위해 누드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다"고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성들은 옷을 벗고 자신의 몸을 당당하게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속옷을 입고 있거나 알몸으로 특정 부위를 찍어 올렸다. 또 잠든 자신의 모습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사진=east2west news

한 여성은 "내가 옷을 벗고 있다고 해서 성폭행 피해자가 되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어떤 말로도 폭력을 정당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여성은 "사람들이 그 소녀를 ‘창녀’라고 부르는 것을 봤다. 피해자를 향한 사람들의 인식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그 누구에게도 타인을 해칠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수백명의 여성들이 누드 사진 올리기에 참여했다.

사진=east2west news

우리나라도 성범죄 피해자에게 책임을 묻는 인식이 만연하다. 실제 포털사이트에 올라오는 성폭행 사건 기사에는 “옷을 야하게 입고 다녀서, 술에 취해서 그런 일을 당했다”는 식에 댓글이 달리고 있다.

2016년 여성가족부가 실시한 '전국 성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성 응답자의 55.2%가 '여자들이 조심하면 성폭력은 줄일 수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남성 2명 중 1명 꼴인 54.4%가 '성폭력은 노출이 심한 옷차림 때문에 일어난다'고 답했다. 남성 응답자의 56.9%는 '여자가 알지도 못하는 남자의 차를 얻어 타다 강간을 당했다면 여자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다.

이어 47.7%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면 여자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42.5%는 '여자가 처음 만난 남자의 집에 가는 것은 성관계를 허락한다는 뜻이다'라고 답했다. '어떤 여자들은 성폭행당하는 것을 즐긴다'고 생각하는 남성도 8.7%나 됐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여성에 의상이나 행동이 성범죄를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라는 인식은 강간에 대한 이유나 핑계를 만들어주는 것”이라며 “매우 위험한 인식이다. 이러한 인식으로 인해 성범죄를 피해자 탓으로 돌리는 등의 2차 피해가 발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