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리핀 성폭행 미수’ 피해자 남편, “2차 피해에 강경 대응할 것”


‘필리핀 성폭행 미수’ 사건 피해자의 남편인 연예인 A씨가 신상 공개 등과 같은 2차 피해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A씨는 “현재 가족 전체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피해 사실이 외부에 알려져 또 다른 피해를 얻게 되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고 스포츠조선에 밝혔다.

A씨는 또 “법률대리인과 상의를 마쳤다”며 “실명 거론은 물론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의 보도, 억측, 악의적 확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A씨 아내 B씨가 필리핀에서 남편 지인 C씨로부터 강간미수 피해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수원지방법원 여주지원 형사부가 1일 열린 공판에서 박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으며 박씨는 곧바로 법정 구속됐고, 40시간의 성폭력치유프로그램 이수도 명령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를 보도하는 과정에서 A씨 부부의 직업과 과거 활동 등이 상세히 공개됐다. 이 때문에 피해자의 신원을 특정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박은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