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현 “이젠 SNS 팔로어 100만명 목표… 선수 주관 뚜렷해야”


“SNS 팔로워 10만명을 달성했으니 이제 100만명을 목표로 계속 달리겠습니다.”

한국 테니스 사상 최초로 메이저대회 4강 신화를 쓴 정현(22·사진)이 더 높은 곳을 향해 가겠다며 밝힌 당찬 포부다. 정현은 2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더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SNS 팔로워수를 통해 자신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호주오픈 전에 SNS 팔로워가 1만명쯤 됐다는 정현은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붙으면 10만명을 넘을 거라고 했는데 현실이 됐다. 갈 때까지 가보겠다”고 강조하며 100만 팔로워를 목표로 내세웠다. 그는 “올 시즌 시작이 좋은데 지금보다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메이저대회 우승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호주오픈 4강 로저 페더러와의 경기에서 발 부상으로 기권해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던 몸상태는 상당부분 회복됐다고 한다. 정현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휴식 중인데 “회복속도가 빨라 다음 주부터는 정상훈련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현 신드롬’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체감하느냐는 질문에 정현은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공항에 상상 이상으로 많은 분들이 나와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대회 기간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가 저와 테니스 관련된 것들로 채워져 깜짝 놀랐다”고 했다.

갑자기 쏟아지는 관심에 부담감은 없을까. 정현은 “잘하는 선수들은 이를 다 이겨내고 높은 위치로 올라갔다. 저도 이런 부담감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겠다”며 의젓하게 말했다. 이어 “박세리 박태환 김연아 등과 많이 비교해주시는데 그들은 최정상을 유지하려고 피나는 노력을 했다. 그들과 동급이라고 인정을 받으려면 지금 실력을 계속 유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활약으로 ‘정현 키즈’의 등장이 예견된 가운데 정현은 선배로서의 조언도 잊지 않았다. 우선 “자신의 주관이 뚜렷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현은 “어린 선수들은 어른들의 여러 가지 말에 흔들리기 쉽다. 자기만의 뚜렷한 기준을 만들어서 좋은 조언은 귀담아 듣고 자신과 맞지 않는 얘기는 거를 줄 알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현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유리 사인판에 “항상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호주오픈 16강과 8강전에서 중계방송사 카메라 렌즈에 ‘캡틴, 보고 있나’ ‘충 온 파이어’ 등 톡톡 튀는 메시지를 남긴 것을 상기시킨 행동이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사진=윤성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