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평창대표단에 ‘트럼프 가족’ 없어… ‘韓홀대론’ 커질 듯


미국 백악관이 1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비롯, 평창 동계올림픽에 파견할 대표단 명단을 공식 발표했다. 당초 올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은 명단에 없었다. ‘깜짝 방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최종적으로 방한이 무산되면 ‘한국 홀대론’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대표단에는 펜스 부통령의 부인 캐런 여사와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제임스 서먼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포함됐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딴 세라 휴즈도 함께 온다.

대표단은 펜스 부통령을 제외하면 평범한 인선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게다가 내퍼 대사 대리나 브룩스 사령관은 한국에 상주하는 이들이다.

당초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한·미 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이 “내가 오기 힘드니 가족이라도 평창에 보내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달 4일 한·미 정상 간 통화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올림픽 기간에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사진) 백악관 선임고문이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방한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미국은 대표단 명단 발표 전 우리 측에 가족이 못 오게 됐다고 미리 양해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폐막식이나 다음 달 패럴림픽 때 가족이 올 것이란 얘기도 나오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2일 “트럼프 대통령 가족과 추가 파견될 인사에 대해 한·미 양국이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가 협의에도 불구하고 최종적으로 ‘정상 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외교적 결례를 넘어 동맹국 홀대라는 비판이 거세질 전망이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문동성 기자 swc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