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들’ 대신 ‘우리’… 양성평등 위해 國歌 가사 바꾼 캐나다


캐나다가 남녀차별 해소를 위해 ‘아들’이라는 말이 들어간 국가(國歌)의 노랫말을 바꾸기로 했다. 캐나다 CBC방송은 상원이 31일(현지시간) 국가 ‘오 캐나다(O Canada)’의 영어버전 가사 일부를 수정하는 C-210 법안을 18개월 동안의 격론 끝에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바뀌는 부분은 영어버전 가사 중 “그대 아들 모두의 참된 애국심(True patriot love in all thy sons)”이라는 구절이다. 통과된 법안은 이 구절 중 ‘그대 아들 모두(all thy sons)’를 여성도 포함된 개념인 ‘우리 모두(all of us)’로 수정하기로 했다. 영어와 프랑스어를 공용어로 쓰는 캐나다는 국가 역시 같은 가락에 두 언어 가사를 얹은 버전이 따로 존재한다.

1908년 처음 작사된 영어 가사의 오리지널 버전은 “우리 안의 그대 참된 애국심(True patriot love thou dost in us)”이어서 ‘아들’을 빼도 큰 논란은 없어 보인다. 오리지널 버전은 캐나다가 1차대전에 참전했던 1910년대를 거치는 와중에 가사가 바뀐 뒤 1980년 들어 공식 국가로 채택됐다. 이후 시민사회에서는 노랫말을 남녀차별적 요소가 없도록 수정해야 한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