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새누리 공천 전횡

“이한구 앉혀라” 직접 지시
靑이 만든 친박 리스트 전달
현기환·최경환·윤상현
수시로 만나서 관철 모의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친박(박근혜)계인 이한구 의원을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에 앉히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친박 인물 공천 및 공천 룰 결정, 특정 후보자 출마 포기 종용 등 경선의 전 과정에 박 전 대통령의 전횡이 있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4일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박 전 대통령의 공직선거법 위반(부정선거운동) 혐의 공소장을 보면 박 전 대통령은 ‘친박 확대, 비박 배제’라는 목적 하에 2016년 4·13 총선에 개입했다. 2015년 7월 임명된 현기환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 대통령의 뜻을 당에 전하는 창구였고, 친박 실세 최경환 윤상현 의원이 이를 관철시키는 행동대 역할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1월 현 전 수석을 불러 이 의원이 당 공천관리위원장에 임명되게 하라고 명령했다. 현 전 수석은 신동철 당시 정무비서관과 함께 최·윤 의원을 정기적으로 만나 대통령 지시사항을 공유하면서 공천관리위 구성 방안을 논의했다. 당과의 협상 내용은 모두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 ‘이한구 위원장’ 카드는 김무성 당대표 등 비박계 의원들의 반발로 진통을 겪다가 2월이 돼서야 합의됐다. 그 무렵 현 전 수석과 이 위원장의 호텔 극비 회동설이 보도됐으나 청와대는 “그런 일이 없다”며 부인했다. 그런데 실제로는 3월까지 양쪽이 은밀하게 수시로 접촉해 경선·선거 전략 및 공천 룰 관련 자료 등을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 전 대통령은 그해 1월 친박 인물들의 경선 승리 가능성을 높이려 정무수석실에 ‘갑질 의원 등 부적격자 경선 배제’ ‘양질의 신인 정치인 등용 환경 조성’ 등의 대외 명분과 논리를 개발토록 지시했다. 이후 공천관리위는 이와 유사한 경선 방침을 밝혔다.

현 전 수석은 이 위원장에게 청와대가 마련한 ‘친박 리스트’도 전달했다. 정무수석실은 2015년 11월부터 대구·경북, 서울 강남·서초 등 새누리당 지지도가 높은 지역구 80여곳에서 120차례 이상 ‘친박 감별용’ 여론조사를 했다.

박 전 대통령은 현 전 수석을 시켜 유력 친박 의원 지원을 위해 경쟁 후보자의 출마 지역구 포기를 종용했다. 실제 최·윤 의원이 같은 해 1월 김성회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총선에서 경기 화성갑 출마를 포기하면 인접 지역구에 공천해주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녹취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던 적도 있다. 참여연대는 두 사람과 현 전 수석을 선거법상 당원 매수,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지만 2016년 10월 무혐의 처분됐다. 박근혜정부 청와대는 친박 후보자가 경선 진행 중에 유세를 잘 하지 못하자 해당 후보자에게 연설문을 대신 마련해 주고 연설 방법도 지도했다.

새누리당은 김 대표가 친박계 공천에 반발해 공천장에 직인을 찍어주지 않는 ‘옥새 파동’ 등 잡음 끝에 총선에서 122석을 얻는 데 그쳤다. 새누리당은 총선 석 달 후 내놓은 백서에서 선거 참패 원인을 이 위원장의 독단과 민심이반 등으로 지목했지만 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의 불법적 선거 개입은 언급하지 않았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