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 화면 캡처

검찰 내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45·사법연수원 33기) 검사가 4일 진상조사단 사무실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11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쳤다. 서 검사는 조사실을 빠져나온 후 “과거의 피해자들이 안심하고 앞으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된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오후 9시25분쯤 조사실을 나왔다. 조사 후 진술조서 열람 및 검토는 오후 7시30분쯤 시작돼 2시간 가까이 소요됐다.

취재진 앞에 선 서 검사는 다소 굳은 표정으로 짧게 입장을 밝혔다. 그는 “모든 것을 사실대로 진술했다”며 “이 사건을 계기로 과거의 피해자들이 안심하고 자유롭게 앞으로 나오고, 미래의 가해자들이 없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답변하지 않은 채 서울동부지검 정문 앞에 주차된 차에 타고 귀가했다.

조사단은 이날 2010년 10월 동료 검사의 장례식장에서 발생했던 안태근 전 검사장(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의 성추행 의혹과 그 이후 벌어진 인사 불이익 의혹 등에 대해 상세한 진술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 검사가 의혹을 폭로한 뒤 일어난 2차 피해 상황에 관해서도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보인다. 조사단은 이날 진술을 정리한 뒤 안 전 검사장을 비롯한 의혹 사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할 전망이다.

한편 진상조사단은 이날 민간 위원들이 주도하는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향후 조사 활동 등에서 위원회의 심의·권고를 받겠다고 밝혔다. 위원회 구성 방침은 검찰 고위 간부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는 작업을 검찰 스스로 한다는 ‘셀프조사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조사단 관계자는 이날 “‘셀프조사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조사단의 상위기구로 민간인이 주도하는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을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원회는 외부 인사를 중심으로 5~15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라며 “조직 체계상 조사단의 상위기구로서 조사 내용을 심의하고 조사 방향과 범위, 추가조사 등을 권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