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위원회는 코레일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에 맞춰 오는 9일부터 강원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스탬프투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이해 특별 제작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 이용을 확산시키고자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에는 서울-강릉 패스, 내일로(프리미엄 내일로) 패스, 문화누리레일패스를 소지한 내국인과 코리아투어카드 2018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지한 외국인이 참여할 수 있다. 서울역 및 강릉역 등에서 리플릿을 수령한 뒤 올림픽 개최도시인 강릉, 평창, 정선의 20개 관광지 중 5개 이상의 관광지 방문 인증 스탬프를 모으면 된다. 5개 이상의 스탬프를 모은 참가자는 서울역과 강릉역 여행센터에서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 인형을 기념품으로 받을 수 있다.

20개 관광지에 강릉시의 강릉올림픽파크, 강릉아트센터, 강릉통일공원, 오죽헌, 경포아쿠아리움(경포호), 선교장, 정동진 레일바이크, 정동진 시간박물관(모래시계공원), 참소리 축음기 에디슨 과학박물관, 하슬라아트월드(피노키오미술관)가 포함된다. 평창군에서는 평창올림픽플라자, 이효석 문학관, 알펜시아 스키점프대, 월정사, 백룡동굴, 대관령 하늘목장이, 정선군에서는 삼탄아트마인, 정선아리랑시장, 아라리촌, 정선레일바이크가 해당된다.

방문위원회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대한 내외국인의 관심을 높이는 것은 물론 강원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교통편의 제공과 더불어 강원관광을 더욱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탬프투어 이벤트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계속되며,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한국방문위원회 홈페이지(http://vk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서울-강릉 패스, 내일로(프리미엄 내일로)패스, 문화누리레일패스, 코리아투어카드 2018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지한 내외국인은 올림픽 설상경기가 개최되는 평창 시티투어버스도 온라인(www.happy700bus.kr) 사전신청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