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별활동비 뇌물수수 혐의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구속 기소하며 공소장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명시했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특활비 수수를 지시해 사실상 ‘주범’이라고 판단했다.

김백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최측근이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특활비를 받았다”고 분명하게 진술했으며, 검찰은 이에 따라 김 전 기획관을 주범이 아닌 ‘방조범’으로 보고 공소장을 작성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5일 구속 상태인 김 전 기획관을 특가법상 뇌물과 국고손실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4~5월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김성호 전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받은 것으로 파악했다. 이 전 대통령은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에서 돈이 올 것이니 받아두라"고 직접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이 전 대통령과 독대해 "국정원 돈 전달이 문제될 수 있으니 자제해야 한다"는 취지로 만류하기도 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지난달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첫 소환돼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뉴시스

김 전 기획관은 2010년 7~8월 부하직원을 시켜 청와대 부근에서 국정원 특활비 1억원이 든 쇼핑백 2개를 건네받은 혐의도 있다. 이 역시 이 전 대통령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요구해 받은 것이라고 한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조사에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돈을 수수한 것"이라고 명확하고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