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MBN 취재진에 대해 취재거부 및 당사 출입금지 조치를 내린 데 대해 언론계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N지부는 5일 공식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MBN 출입금지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MBN지부는 “MBN이 인터넷용 기사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의 제목으로 기사를 내보내 원인을 제공한 것은 사실”이라며 “전국언론노동조합 MBN지부에서도 오보와 관련하여 회사 측에 재발방지와 내부 자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과 정치권의 문제해결 방식은 나름의 절차가 있다”며 “합리적인 절차와 방법을 통해 얼마든지 이의를 제기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출입정지라는 고강도 무리수를 둔 것은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국기자협회 역시 크게 반발했다. 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제 1야당의 대표가 기사 한 구절을 문제 삼아 이를 가짜 뉴스로 규정했다”고 비판했다.

기자협회는 “언론 보도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정정보도 또는 언론중재위원회를 비롯한 여러 조치를 통해 충분히 문제를 제기하고 바로 잡을 기회가 있다는 것을 본인 스스로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의 의도대로라면 본인의 입맛에 맞는 언론에만 취재에 나서겠다는 것인가? 국민이 언론에 부여한 역할을 무시하고 본인의 홍보에만 나서겠다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민주당 우상호 전 원내대표 또한 “정정보도에도 나가라며 대표가 직접 소리지른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홍 대표에 대해서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다 출입 금지시키겠다는 소리인가”라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2일 MBN은 류여해 전 한국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대표로부터 여러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을 담은 온라인 기사 제목을 “수년간 성추행을 당했다”고 달아 보도 했다. MBN은 논란이 일자 ‘수년간’ 이라는 표현에 대해 문법적 오류였다며 사과와 함께 정정보도를 냈다.

이에 분노한 홍 대표는 MBN 기자의 자유한국당 출입 금지와 당 소속 의원 및 당직자에게는 취재거부를 지시하는 한편 당 차원의 MBN 시청거부 운동 등의 조치를 내린 바 있다.

한편 잇따른 언론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과 홍 대표는 강경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홍 대표는 4일 “명예훼손 민사소송이 완결될 때까지 MBN과 누가 정당한지 여부를 가려 보겠다”며 “끝까지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태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