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석방됐다. 삼성전자 주가는 낙폭을 만회하고 상승반전했다.

5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서울고법 형사13부는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5일 오후 3시33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46%(1만1000원) 오른 239만6000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 2심 선고를 앞두고 삼성전자 주가는 계속 하락해 장중 3.56%까지 급락키도 했다. 하지만 집행유예로 석방되면서 주가는 낙폭을 만회하고 상승반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