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뒤 법정을 나서 호송차에 오르며 미소짓고 있다. 뉴시스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 등이 재판에 넘겨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항소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이날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된 이 부회장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