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샴의 스테디셀러 ‘르플리아쥬’ 가 고양이로 변신했다.

프랑스 브랜드 롱샴(Longchamp)은 기존 ‘르 플리아쥬’ 컬렉션에서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르 플리아쥬 미아오’를 최근 출시했다.

​매 시즌 12가지 새로운 시즌 컬러로 출시 되는 르 플리아쥬 컬렉션이 2018년 S/S(봄·여름) 시즌을 맞아 새로운 변신을 시도했다. 귀여운 고양이 프린팅이 가미된 ‘르 플리아쥬 미아오(Le Pliage Miaou)’ 컬렉션이 바로 그것이다. 전설적인 르 플리아쥬 가방에 정교한 가죽 패치워크, 자수와 스크린 프린팅을 더해 제작된 ‘르 플리아쥬 미아오(Le Pliage Miaou)’는 네이비 컬러의 2가지 사이즈의 숄더백과 귀여운 파우치로 구성돼 있다.

일본 전통 접지술인 오리가미(origami) 에서 영감을 받은 르 플리아쥬는 가벼운 가방의 대명사로 알려졌다. 나일론 캔버스와 러시안 가죽 소재 트리밍으로 제작됐으며, 노트 사이즈의 크기로 접을 수 있어 휴대가 편리하다. 1993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4만개 이상이 판매되는 롱샴의 스테디 셀러 가방이다.

국민일보 뷰티패션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