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 받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여기에는 ‘0차 독대’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재판부는 이날 선고에서 0차 독대를 주장한 특검 측 주장에 “신빙성이 없다”라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0차 독대란 2014년 9월에 열린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1차 독대’를 하기 전 이미 한 차례 독대를 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특검의 주장 내용이다.

앞서 검찰은 “2014년 9월 15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서 이 부회장과 박 전 대통령이 만났다”면서 “이 자리에서 부정청탁을 대가로 최순실 딸 정유라의 승마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만난 시간은 고작 5분에 불과해 정황상 혐의를 입증하기는 어려웠다.

따라서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과 박 전 대통령이 대구서 만난 1차 독대가 있기 사흘 전 9월 12일에 이미 독대를 했다는 ‘0차 독대설’을 제기했다.

특검은 0차 독대설 근거로 ▲안봉근 전 청와대 수석의 기억 ▲김건훈 전 청와대 비서관의 메모 등을 들었다. 하지만 청와대 차량 출입 기록 등 뚜렷한 증거를 찾지는 못했다.

안 수석 기억을 두고 이 부회장은 “(대통령과 만난 것을)기억 못 한다면 제가 치매일 것”이라며 강력 반박했다. 박 전 대통령 역시 “안봉근 전 수석 기억이 잘못 되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비서관 메모를 두고 삼성 측은 “김건훈 전 비서관 메모에 LG(9월 12일), 두산(10월 15일) 등 다른 독대 일정도 적혀 있었다”면서 “하지만 LG 총수와는 9월 17일에 만났고, 10월 15일에 박 전 대통령은 이탈리아 순방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즉 메모가 정확하지 않아 신빙성이 없다는 뜻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