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및 수도권에 거주하는 일반 시민 100명 중 3명 이상이 기생충에 감염돼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뜻밖에도 기생충 안전지대로 여겨온 도심 웰빙족도 기생충 감염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지적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양종인(사진)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13년까지 10년간 건강검진 수검자 9만9451명의 대변 샘플 19만7422건을 분석한 결과 약 3.4%에서 기생충이 발견됐다고 5일 밝혔다.

가장 많이 발견된 기생충은 간흡충으로 전체 건강검진자의 1.5%가 감염돼 있었다. 간흡충은 특히 담도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원인생물체로 알려진 기행충이다. 따라서 감염 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며, 예방을 위해서는 자연산 민물고기를 회로 먹는 식습관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행히 간흡충증 감염률은 최근 조사기간 중 해가 갈수록 감소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는데, 이는 건강검진 결과 상담 과정에서 간흡충과 민물고기 생식의 위험성을 교육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분석해다.

간흡충에 감염된 사람 중 처음 검진을 받은 사람이(1.1%) 두 번째 이상 검진을 받은 사람(0.4%)보다 두 배 이상 많아, 한 번이라도 의사와의 상담 경험이 있는 사람이 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도표]2003~2013년 중 연도별 기생충 및 충란 양성율

대변에서 기생충 알이 발견된 사람의 복부 CT와 초음파, 그리고 대장내시경 결과를 각각 분석했을 때 간흡충 알이 발견된 사람의 초음파 또는 CT 검사에서 간흡충이 있는 것으로 보인 경우는 약 2.5%였다.

그러나 대변에서 편충의 알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사람의 대장내시경에서 편충이 발견된 경우는 약 9%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생충 감염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는 대변검사가 여전히 가장 효율적이고 정확한 검사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양종인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주로 수도권 도심에 거주하고 있는 건강검진 수진자에서도 약 3.4%의 낮지 않은 기생충감염이 나타났고 그 중 간흡충증이 가장 흔하다는 것은 민물고기의 섭취를 피하도록 하는 대중 교육이 여전히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현재 국가 대장암검진으로 제출하는 대변 검체에 기생충 검사를 추가하면 간흡충의 발견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1971년부터 장내기생충 감염 실태조사를 시행해왔으며 첫 실태조사에서는 84.3%의 충란양성률을 보였으나 꾸준한 장내기생충 퇴치사업을 진행해온 결과 2012년 실시된 제8차 장내기생충 감염 실태조사에서는 기생충 감염이 2.6%로 나타났다.

그러나 간흡충 양성률은 제1차 4.6%에서 제5차 (1992년) 2.2%로 다소 감소 추세를 보이다가 7차 조사에서 2.9%로 6차 조사(2004년) 1.4%보다 두 배 이상 증가를 보여 우리나라 장내기생충 중 가장 높은 감염률을 보이고 있다.

간흡충(C. sinensis)은 우리나라 5대강 유역(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 섬진강)을 중심으로 유행지역을 형성하고 있으며, 특히 강 주위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참붕어 등 민물고기 생식 습관을 따라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대변검사로 검출되는 장내기생충질환 감염증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연구결과는 SCI급 국제 학술지 미국열대의학회지 최근호(제97권)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