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소심에서 징역 2년6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되고 있다. 의왕=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심경을 밝혔다.

국정농단의 주역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이 부회장은 5일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집행 유예를 선고 받고 석방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구치소를 나서며 “여러분들께 좋은 모습 못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1년 동안 저를 돌아볼 수 있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 됐다.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경영 복귀 시점과 신뢰 회복 방법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회장님을 뵈러 가야 한다”라며 즉각적인 답을 피했다.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이날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들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13부는 지난해 8월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바 있다.

재판부는 특검팀이 공소제기한 뇌물공여(약속액 포함) 액수 433억원 중 삼성이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승마 지원을 위해 독일 내 코어스포츠로 송금한 용역비 36억원과 마필 및 차량 무상 이용 이익만큼만 유죄로 인정했다. 이와 함께 공소제기된 횡령액도 상당 부분과 법정형이 가장 센 재산국외도피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전형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