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춘천지검이 수사 외압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했던 안미현 춘천지검 검사가 4일 한 방송에서 수사 당시 윗선으로부터 사건 종결을 지시 받았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관련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자 춘천지검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그런 사실이 없다”고 정면 부인했다.

춘천지검은 “지난해 4월18일 춘천지검장이 대검반부패부에 최 전 사장 등을 불구속 기소와 구속 기소하는 방안을 1,2안으로 보고하면서 최 전 사장에 대해 불구속 기소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춘천지검장이 실무자와 의견교환 이후에도 불구속 기소하겠다는 의견을 유지하자 일선 청 의견대로 처리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안 검사가 권 의원과 관련한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춘천지검은 “최 전 사장의 변호인 측이 추가 공소사실과 관련 없는 증거가 포함돼 있어 증거목록 정리를 요청했다”며 “당시 재판부도 이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사팀은 공소사실 입증과 관계가 없고 의견이 기재된 수사보고서 등은 증거능력 취득 등을 위해 추가검토하기로 했고 현재도 이를 논의하고 있다”며 “수사팀과 춘천지검 지휘부는 안 검사에게 일방적으로 증거목록을 삭제하라고 요구한 사실이 없고 이미 모든 증거기록이 피고인 측에 공개돼 열람·등사까지 이뤄진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증거목록과 관련해 권 의원의 항의가 있었다는 주장을 두고도 “권 의원이 수사가 지나치다는 불평을 한다는 풍문이 있었으나 수사팀은 권 의원 등으로부터 수사 관련 외압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안 검사가 자신이 염동열 한국당 의원의 조사과정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현역 국회의원 조사로 경력이 보다 풍부한 부부장검사가 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당시 안 검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춘천지검장이 안 검사 등에게 국회의원은 기소할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하지 못한다고 했다는 언급을 한 적은 있으나 수사 원칙 차원에서 논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