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4명은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서를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일로 인한 시간 부족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5일 발표한 ‘2017 국민독서 실태조사’ 결과에서 지난 1년간 수험 도서 등을 제외한 일반 도서를 한 권이라도 읽은 사람의 비율 즉 독서율은 성인 59.9%, 학생 91.7%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같은 조사와 비교할 때 성인은 5.4% 포인트, 학생은 3.2% 포인트 감소한 수치로 1994년 처음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다.

종이책 연간 독서량은 성인 평균 8.3권이다. 2015년 조사 당시 9.1권보다 0.8권 줄었다. 학생 독서량은 28.6권으로 성인보다 높지만 2년 전 29.8권보다는 역시 감소했다. 책 읽기가 어려운 이유로 성인은 일(32.2%), 학생은 학교와 학원 등 학업(29.1%) 때문에 각각 시간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독서량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성인 비율은 59.6%에 머물렀다.

연간 도서 구매량은 성인 평균 4.1권, 학생 4.7권이었다. 성인의 경우 1년에 평균 5만5000원을 도서 구입에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의 경우 4만3000원으로 조사됐다. 책을 한 권 이상 읽은 성인의 독서량은 평균 13.8권으로 2015년 조사 때 14권과 비슷하다. 전체 독서 인구는 줄었지만 독서자의 독서량은 현상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문체부 국민독서 실태조사는 2년마다 실시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12월 말까지 전국 17개 시·도의 만 19세 이상 성인 6000명과 초등학교 4학년 이상부터 고교 재학생까지 300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