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웰메이드 예당 제공

고나은이 영화 ‘속닥속닥’을 통해 공포 스릴러물에 첫 도전한다.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은 6일 “배우 고나은이 영화 ‘속닥속닥’ 에서 길을 잃고 우연히 폐장된 놀이공원에 들어가게 되는 커플 ‘미주’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영화 ‘속닥속닥’은 죽은 자들로 가득한 ‘귀신의 집’에서 벌어지는 졸업여행을 그린 학원공포물로 고나은이 맡은 ‘미주’는 놀이공원을 처음 발견하게 되어 사건의 시작을 알리는 도화선 역할로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고나은은 2009년 레인보우로 데뷔했으며, 이후로도 KBS시트콤 ‘선녀가 필요해’를 시작으로 ‘여왕의 꽃’ ‘다시시작해’ ‘디자인 유어 바디’ ‘팔로우미 7’ 등 드라마, MC분야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1년만의 연기 복귀 작 연남동 539에서는 남부럽지 않은 학벌을 지녔지만 3년차 취준생 ‘석도희’역으로 출연,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며 다양한 연기 색깔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한편 최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은 학원공포물 ‘속닥속닥’은 올해 여름 개봉을 목표로 촬영을 진행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