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수도권을 뒤덮었던 고농도 미세먼지의 발생요인을 분석한 결과 국외 기여율은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국외에서 먼지가 유입된 후 국내에서 2차 생성이 이뤄진 탓이 컸다는 것이다.

환경과학원은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처음 발령됐던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 주요지역 미세먼지 측정소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15일 57%를 기록했던 ‘국외 기여도’는 16일 45%, 17일과 18일 38%로 점차 낮아졌다.

환경과학원 측은 “15일 오후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된 뒤 16일부터 18일까지 대기가 정체되고 습도가 높은 상황에서 국내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로 미세먼지 2차 생성이 활발해졌다”며 “이 때문에 18일 오후부터 북서풍이 불어와 먼지가 해소될 때까지 고농도 상태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자동차 등 국내 배출원의 영향이 지배적으로 나타난 점, 대기 정체 상태에서 수도권 미세먼지와 질산염의 시간별 변화 추이가 일치한 점, 질산염의 증가율이 황산염보다 2배 이상 높았던 점 등을 고려해 국외 기여율은 감소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