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벨라 하디드와 켄달 제너. 1월 말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파리 오트 쿠튀르(Haute Couture) 패션위크에서 자주 보이는 모델이죠. 스무 살 언저리의 젊은 모델이 유명 패션쇼 피날레를 장식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나 한국 나이로 88세의 백발이 성성한 모델이 유명 패션쇼의 마지막을 장식한 모델이라는 사실은 듣고도 참 놀랍습니다.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해 튀는 모델을 섭외한 게 아니냐는 생각은 접어두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아흔을 바라보는 그 모델은 모델로서의 가치를 당당히 뽐냈습니다.

뉴욕 출신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Dell'Orefice). 1931년 6월에 태어난 그는 1946년부터 현재까지 현역으로 활동 중입니다. 178㎝의 장신입니다.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델로레피체는 지난달 24일 파리 패션위크에서 열린 중국의 디자이너 구오 페이(Guo Pei) 쇼에 마지막 런웨이의 주인공이었습니다. 크리스털과 레이스로 장식된 붉은색 드레스는 입었습니다. 활짝 핀 공작새의 깃털 같은 가운이 델로레피체를 화려하게 장식했고요. 젊은 남성 모델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델로레피체는 무대를 누볐습니다. 여왕이 살아있다면 바로 이런 모습이라고 떠올릴 법한 장면이었습니다.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델로레피체는 세계에서 가장 나이든 현역 모델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합니다. 이번 파리 패션위크에서 다른 브랜드가 나이든 모델을 내세웠지만 나이나 무대 매너 등 모든 면에서 델로레피체를 넘어서긴 힘들었습니다. 미국 여배우 로렌 허튼은 2016년 9월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 보테가 베네타 쇼에 카메오로 등장해 지금껏 회자되는데, 델로레피체의 무대 역시 패션계의 역사에 남을 한 장면임이 틀림없습니다.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델로레피체와 같은 노령의 모델이 현역으로 활동한다는 사실은 모든이들에게 희망, 그리고 자극으로 다가옵니다. 델로레피체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직업에 대한 강렬한 열망을 드러낸 적이 있습니다.

“105세까지 이 일을 할 생각입니다. 그때 다른 직업이 좋아진다면 그걸 찾을 거예요.”

www.instagram.com/carmendellorefice_official 인스타그램 캡처



다음은 5년 전 델로레피체가 한 패션쇼에 선 모습을 담은 영상입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