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에만 한정…
자녀돌봄휴가제도 도입


정부가 초등학교 입학기에 늘어나는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입학기 10시 출근’을 활성화하는 대책을 추진한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입학기 자녀를 둔 이들의 근로시간 단축 활성화 대책을 6일 발표했다. 우선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부모가 10시 출근을 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루 1시간을 단축하면 사업주에게 월 최대 44만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중견기업으로 한정했다. 이와 함께 연차휴가 제도를 개선해 시간 단위로 연차를 쓸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자녀돌봄휴가제’도 도입한다. 연간 90일을 쓸 수 있는 현행 가족돌봄휴직제도를 개편해 자녀를 돌보기 위해서도 휴가를 쓸 수 있게 한다는 복안이다. 사용 기간도 최소 30일 이상인 현행 기준을 바꿔 하루 단위로도 쓸 수 있도록 개편할 방침이다. 다만 남용 방지를 위해 하루씩 휴가를 쓰는 것은 연 최대 10일로 제한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학생들 입학 시기나 학부모 교통정리 봉사활동처럼 부모들이 짧게 쓸 수 있는 휴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아 개편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