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개발원과 경상남도가 장애인복지 증진을 위해 경남지역 내 유관기관 5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6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사 도정회의실에서 한국장애인개발원 김규철 경영본부장, 경상남도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한 7개 협약기관 대표 및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경남지역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고용 확대,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증대 등 장애인복지 증진을 위한 것이다.

협약에는 △한국장애인개발원 △경상남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남지사 △경남경영자총협회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경남지부 △한국직업재활시설협회 경남협회 등 7개 기관이 참여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장애인일자리사업 및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경상남도는 장애인일자리사업 확대 및 장애인생산품 구매증대를 위해 행·재정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경남경영자총협회 및 경남상공회의소연합회는 장애인의 고용확대 및 도내 장애인생산품 구매율 제고와 장애인식개선에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남지부 및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경남지부는 장애인 고용장려금 지원, 장애인기능경기대회 개최 등을 위해 노력하고, 경남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는 장애인의 직업재활 및 생활안정에 기여하고 제품의 다양화 및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장애인개발원 김규철 경영본부장은 “노동시장 진입이 어려운 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확대를 위해 도내 유관기관들이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지역의 다양한 기관의 전문가들의 협업으로 장애인 관련 사업이 더욱 활성화돼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에게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장애인에게 일자리 제공을 통한 사회참여 확대 및 소득보장을 위해 지난 2007년부터 장애인일자리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2009년부터 중증장애인생산품 업무수행기관으로서 우선구매촉진계획 수립 지원, 중증장애인생산품 판매촉진 및 제도 교육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2008년 3월 제정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에 따르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연간 물품 및 용역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우선구매해야 한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