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설 연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명절 준비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을 위한 명절 음식 케이터링 서비스가 화제다.

사진 = 쉐라톤 호텔 페이스북 캡쳐

서울에 위치한 S호텔은 지난달 29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명절 음식, 차례 음식 준비하기 어렵지 않아요!”라며 “호텔 셰프가 여러분을 대신해서 다양한 전, 잡채, 소불고기, 소고기 산적 등 11가지 메뉴를 정성스럽게 준비해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호텔이 제공하는 명절 음식 케이터링 서비스 ‘명절 투 고’는 두부전, 동태전, 녹두전, 잡채, 소불고기, 소고기 산적, 조기구이, 삼색 나물로 구성된 8가지 기본 메뉴를 비롯해 오미산적, 표고전, 깻잎전, 호박전, 육원전, 새우튀김 중 3가지 메뉴를 더해 총 11가지 메뉴로 구성돼있다. ‘명절 투 고’ 세트는 10인분을 기준으로 만들어지며 가격은 16만원이다. 픽업하기 3일 전에는 예약을 해야 받을 수 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설 명절을 앞두고 공개된 명절 음식 케이터링 서비스에 네티즌들도 다양한 의견을 냈다. 한 네티즌은 “차례상 물가 장난 아니다”라며 “시장 왔다 갔다 하고, 고르는 시간, 재료 손질, 음식 만드는 인건비 모두 치면 16만원이면 합리적이다”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합리적이기는 하지만 10인분은 절대 안 될 것 같다. 몇 개 집어먹으면 없을 것 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현지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