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ast2West

미인 대회 결승전에 올랐던 미모의 한 참가자가 ‘남성’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2018 미스 카자흐스탄 미인대회 결승에 진출한 모델 알리나 알리에바(Alina Alieva)가 사실 남성이었다고 보도했다.

올해 개체된 미스 카자흐스탄 미인대회는 전국적인 주목을 받으며 4000명이 넘는 지원자들이 몰렸다. 여성 모델 알리나라는 이름을 가진 참가자도 지원자 4000명 중 1명이었다.

알리나는 심사위원들의 지지와 국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전 지역 온라인 투표에서 높은 득표율을 기록해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사진=East2West

모두가 알리나의 우승을 예상했던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반전이 일어났다.

국민적인 지지를 받고 있던 알리나가 결승을 앞두고 자신은 여자가 아닌 남자이며, 진짜 이름은 일레이 디아길레프(Ilay Dyagilev·22)라고 충격적인 고백을 한 것이다.


일레이는 “평소 자연미를 추구해 왔다”며 “친구들과 아름다움에 대한 토론을 벌인 뒤 자신의 매력적인 부분만 잘 강조해도 누구나 미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하고 싶어 미인 대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예상외로 결승까지 오르며 일이 커지자 정체를 밝히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많은 여성들이 유행하는 화장법과 헤어스타일 그리고 성형 수술을 아름다움이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중요한건 자신의 매력”고 강조했다.

사진=East2West

우승 후보였던 알리나가 남자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그를 지지한 국민들과 심사위원단은 충격에 빠졌다.

주최 측은 즉시 일레이를 결승전에서 탈락시켰으며, 앞서 탈락됐던 아이케림 테미르카노바(Aikerim Temirkhanov·18)를 결승전에 올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