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MBN에 5억원 손해배상 소송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합편성채널 MBN 기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5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장제원 한국당 대변인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희롱’ 기사를 작성한 MBN에 이같은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MBN의 기사는 류여해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음에도 임의로 각색해 가공한 허위사실을 기재했다”며 “홍 대표의 명예를 중대하게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공직자의 도덕성·청렴성에 대한 감시와 비판 기능을 수행하는 언론의 의무 이행을 넘어 오로지 홍 대표에 대한 비방의 목적으로 기사를 작성했다”며 “한국당 구성원 모두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사회정의 실현과 언론개혁을 위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와 가짜뉴스에 대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MBN은 지난 2일 ‘류여해도 #Me Too 동참? “홍준표에게 수년간 성희롱당해왔다”’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보도가 나간 후 MBN측은 ‘수년간’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을 받고 기사를 삭제했다. 홍 대표는 이 보도 이후 MBN 취재진의 당사 출입 금지와 당 차원의 취재 거부, 방송 시청 거부 운동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이에 한국기자협회는 5일 성명을 내고 “제1야당의 대표가 기사의 한 구절을 문제 삼아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당 출입 금지와 당 차원의 취재 거부 지시를 내리는 등 비상식적 결정으로 언론 통제를 시도하고 있다”며 “홍 대표의 의도대로라면 본인의 입맛에 맞는 언론에만 취재에 나서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지금이라도 MBN에 대한 출입제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잘못된 언론관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태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