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합편성채널 MBN 기자와 보도국장을 상대로 5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장제원 한국당 대변인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희롱’ 기사를 작성한 MBN에 이같은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MBN의 기사는 류여해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음에도 임의로 각색해 가공한 허위사실을 기재했다”며 “홍 대표의 명예를 중대하게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공직자의 도덕성·청렴성에 대한 감시와 비판 기능을 수행하는 언론의 의무 이행을 넘어 오로지 홍 대표에 대한 비방의 목적으로 기사를 작성했다”며 “한국당 구성원 모두에게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사회정의 실현과 언론개혁을 위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와 가짜뉴스에 대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MBN은 지난 2일 ‘류여해도 #Me Too 동참? “홍준표에게 수년간 성희롱당해왔다”’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보도가 나간 후 MBN측은 ‘수년간’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을 받고 기사를 삭제했다. 홍 대표는 이 보도 이후 MBN 취재진의 당사 출입 금지와 당 차원의 취재 거부, 방송 시청 거부 운동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이에 한국기자협회는 5일 성명을 내고 “제1야당의 대표가 기사의 한 구절을 문제 삼아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당 출입 금지와 당 차원의 취재 거부 지시를 내리는 등 비상식적 결정으로 언론 통제를 시도하고 있다”며 “홍 대표의 의도대로라면 본인의 입맛에 맞는 언론에만 취재에 나서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대표는 지금이라도 MBN에 대한 출입제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잘못된 언론관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태훈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