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사람은 회담을 갖고 북한의 위협에 맞서 미·일 안보 동맹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AP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