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사에서 ‘상품권 페이’ 갑질 논란에 이어 초과근무수당을 염색약, 배추 등으로 지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임금은 상품권으로 주고, 초과근무수당은 배추나 염색약 한 박스 이런 식으로 지급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밝혔다. 방송사가 협찬 명목으로 받은 물품을 초과근무수당 대신 지급했다는 것이다.

추혜선 의원은 “대부분 상대방이 수령에 동의했다고 주장하지만, 분명 갑을관계에서 문제가 나온다. 암묵적 강요가 있었다고 본다”면서 “이분들이 목소리를 내고, 직접적으로 협상이 가능하도록 규제기관이 도와야 한다. 방통위가 직접 챙기지 않으면 해소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현솔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