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iki 's Kitchen 제공

한국의 요리연구가 황인성(26)씨가 여자 같은 외모로 일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황인성씨는 6일 NHK의 아침방송 요리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의 여자 같은 외모를 보고 MC인 이노하라 요시히코는 무심코 "귀여운 여자"라고 말해버렸다.

사진=NHK 방송 <あさイチ> 캡쳐


이날 황씨는 쇠고기 떡볶이 만드는 방법을 선보였다. “매운 음식을 못먹는 사람도 먹을 수 있게 만들었다”며 음식을 소개했다. 그는 서울 출신으로 일본 여성과 결혼에 현재 일본에서 2년째 거주 중이다. 한국에서는 모델도 하고 간호사로도 일했다.

현재 일본에서는 그의 외모가 큰 화제로 떠올랐다. 일본 네티즌들은 AKB48의 시노다 마리코를 닮았다며 정말 여자 아니냐는 반응을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사진=Niki 's Kitchen 제공

신현솔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