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금품 수수의혹에 대한 검찰수사를 강력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 한국당 의원 6명은 8일 오후 문무일 검찰총장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야당에 대한 보복수사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했다.

이들은 “공당인 제1야당에 의해 정식으로 고발된 혐의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이 어물쩍 묵살하려는 검찰의 행위는 직무유기를 넘어 또 하나의 범죄가 아닐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권양숙 여사 등 노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불 수수의혹은 형사적인 처벌 이전에 국민적인 알권리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진상이 밝혀져야 하는 사안”이라며 “그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가 이제 불과 2주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수범죄가중처벌법은 범죄수사의 직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이 이 법에 규정한 죄를 범한 사람을 인지하고 그 직무를 유기한 경우에는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문 총장과 휘하의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특가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항의서한에서 “검찰이 공정수사를 스스로 포기하는 것은 자신의 존재가치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검찰은 범죄혐의가 확실한 640만 달러 수수 의혹조차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야당을 향한 표적수사, 꼬투리 잡는 기획수사를 하고 있다. 이는 즉각 중단돼야 할 정치탄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당의 대검 방문은 더불어민주당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 의혹 관련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 사임을 요구하며 공세에 나서자 전날 국회 상임위원회 전면 보이콧에 이어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지동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