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봉씨가 8일 밤 강원도 강릉 임영대종각 앞 행사장에 마련된 답교를 따라 성화대까지 질주하고 있다. 뉴시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개막 전야 강원도 강릉에 안치됐다. 이 불은 열전의 레이스가 시작될 개막일 밤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성화대에 봉송된다.

성화는 8일 경포해변에서 출발해 선교장, 오죽헌, 입암동 원마트사거리 등 13곳 37.6㎞을 돌았다. 강릉시청 앞 임영대종각 광장에서는 성화봉송 축하행사가 열렸다. 한복을 차려 입은 어린이들이 청사초롱을 들고 합창했다.

이날 마지막 성화주자는 박영봉씨였다. 박씨는 성화를 들고 답교를 건너 축하행사 무대에 올랐다. 최명희 강릉시장,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 권성동 의원, 조영돈 강릉시의장과 함께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최 시장은 환영사에서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 올림픽 손님들을 친절하게 맞이하자”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