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는 평생교육원 ‘한국어 강좌’를 수강하고 있는 외국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대회 주제는 ‘만남’으로 몽골에서 온 난딩에르덴(Erdenebayar Nandin Erdene‧나이) 학생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미국에서 온 윌리엄(Moore William Sherwood‧나이) 학생 등 3명이 우수상을 수상했고 모로코 출신 수헬라(Bendali Souhaila‧나이) 학생 등 2명은 장려상을 받았다.



이 대회에서는 몽골과 태국 전통 춤 공연은 물론 K-pop 춤과 노래 등 문화 공연도 펼쳐졌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