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사이버대, ‘2017 CUK 외국어학습·외국문화 체험수기 공모전’ 수상자 발표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고려사이버대학교(총장 김진성)가 9일 실용외국어학과 주관 ‘2017 CUK 외국어학습·외국문화 체험수기 공모전’ 수상자를 발표했다.

고려사이버대학교는 생생한 외국어 학습 요령과 문화 체험담을 발굴함으로써 재학생의 학업성취욕을 고취하고 실용외국어학과를 홍보하기 위해 2013년부터 공모전을 개최해왔다.

영어·일본어·중국어 학습 및 문화 체험의 두 분야에서 생소한 외국어나 외국문화를 접하며 겪은 사연을 진솔하게 기록한 응모작들이 눈길을 끌었다. 두 분야 모두에서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수상자로 각각 1명, 2명, 5명이 선정되었다.

최우수상은 고려사이버대 실용외국어학과 17학번 이주석 학생의 ‘중국어학습 체험기’와 중리중 정하나 교사의 ‘미국 텍사스 문화체험’이 차지했다.

2005년 상하이의 한 공장에서 파견 근무 중 중국어를 배운 이주석 씨는 “귀에 익숙한 문장이 나올 때까지 외국어를 잘 듣는 것이 말하는 것보다 중요하다”며 회화 정복을 위한 팁을 전했다. 또 2017년 미국 텍사스 주 덴튼에서 영어교사 연수에 참여했던 정하나 씨는 생소했던 미국 문화에 놀랐던 경험과 현지인들과 유대감을 느꼈던 체험을 흥미롭게 표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공모전 결과는 고려사이버대학교 홈페이지 학교공지 및 학과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사이버대학교 실용외국어학과는 영어·일본어·중국어를 동시에 배울 수 있는 국내 유일의 학과로, 국제적 감각을 갖춘 외국어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주언어/부언어 제도의 도입으로 재학생들은 필요에 따라 1개 언어를 집중적으로 학습하거나 2개 또는 3개 언어를 동시에 학습할 수 있다. 3개 외국어 과정을 모두 이수한 졸업생은 학위수여식에서 특별상을 수여받고, ‘실용외국어학과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또한 실용외국어학과는 직장인과 취업 준비생들이 다수인 재학생들을 위해 경영, 관광, 번역 등 다양한 실무과정을 설치하여 전문 지식을 제공한다. 또한 원어민 튜터가 지도하는 오프라인 스터디 활동을 통해 면대면(face-to-face) 회화 연습 기회도 마련하고 있다.

한편, 고려사이버대학교는 14일까지 2018학년도 전기 2차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입학을 희망하는 지원자는 입학지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지원해야 하며, 관련 입학 서류는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내에 위치한 접수처에 우편 또는 방문 접수 둘 다 가능하다.

입학지원 홈페이지 입학상담 게시판이나 전화를 통해 자세한 입학 문의 및 상담을 할 수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